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사랑의 발자국

사명님 | 2016.09.28 09:20 | 조회 1009

사랑의 발자국

그대여, 
오늘 하루도 애썼다.

하지만 우리가 애썼기 때문에 
오늘 하루를 살아 낸 건 아니다.

사랑이 있었기 때문에 
소리 없이 우리 곁을 다녀간 
사랑이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오늘 하루를 
살아 낸 것이다.

눈 감으면 들리지 않는가, 
소리 없이 다녀간

발자국 소리가,
사랑의 발자국 소리가,

-이철환의 ‘곰보빵’ 중에서-

하루를 살아가는 동안 
우리가 경험하는

하나님 사랑은
얼마나 될까요?

어쩌면 아무것도 
느끼지 못한 채
살아갈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가 
숨 쉬는 것 하나도

하나님 사랑임을
오늘 고백합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를 
살게 했음을 고백합니다.

그 어떤 시간동안에도 
내 곁을 떠난 적 없는 주님,

그 사랑이 있었기에 
오늘도 살아감을 고백합니다.


twitter facebook google+
323개 (4/17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사명
1021
10.01
사명
1010
09.28
사명
993
09.26
사명
1170
09.23
사명
895
09.17
사명
860
09.15
사명
947
09.13
사명
1074
09.05
사명
1089
09.03
사명
1216
08.28
사명
1110
08.27
사명
1100
08.23
사명
1121
08.22
사명
1140
08.18
사명
1154
08.16
사명
1162
08.12
사명
1204
08.08
사명
1187
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