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금이간 항아리

최고관리자님 | 2014.02.10 12:37 | 조회 2871
어떤 사람이 양 어깨에 지게를 지고 물을 날랐다.

오른쪽과 왼쪽에 각각 하나씩의 항아리가 있었다.

그런데 왼쪽 항아리는 금이 간 항아리였다.

물을 가득채워서 출발했지만,집에 오면 왼쪽 항아리의 물은 반쯤 금이 갔기 때문이다.

반면에 오른쪽 항아리는 가득찬 모습 그대로였다.

왼쪽 항아리는 너무 미안한 마음에 주인에게 요청했다.

"주인님, 나 때문에 항상 일을 두 번씩 하는 것 같아서 죄송해요.

금이 간 나같은 항아리는 버려 버리시고 새 것으로 쓰세요."

그때 주인이 금이 간 항아리에게 말했다.

나도 네가 금이 간 항아리라는 것을 알고 있단다.

네가 금이 간 것을 알면서도 일부러 바꾸지 않는단다.

우리가 지나온 길 양쪽을 바라보아라

물 한방울 흘리지않는 오른쪽 길에는 아무 생명도 자라지 못하는 황무지이지만,

왼쪽에는 아름다운 꽃과 풀이 무성하게 자라지 않니?

너는 금이 갔지만, 너로 인해서 많은 생명이 자라나는 모습이 아름답지 않니?

나는 그 생명을 보며 즐긴단다."


많은 사람들이 완벽함을 추구한다.자신의 금이 간 모습을 수치스럽게 여긴다.

어떤 때는 자신을 가치없는 존재로 여겨 낙심에 빠질 때도 있다.

또는 남과 비교하여 끊임없이 열등감에 빠진다.

그러나 오히려 세상이 삭막하게 되는 것은 금이 간 인생 때문이 아니라

너무 완벽한 사람들 때문이다.
twitter facebook google+
323개 (11/17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3
사명
2398
03.14
115
최고관리자
2955
02.28
최고관리자
3168
02.10
최고관리자
2872
02.10
최고관리자
3211
02.06
최고관리자
3050
02.06
110
최고관리자
2955
01.17
최고관리자
3154
01.17
최고관리자
4040
01.16
최고관리자
3392
01.08
106
장영석
2901
12.30
장영석
2825
12.26
장영석
2882
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