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세월

장영석님 | 2013.12.30 09:13 | 조회 2878
세월



여름이 오면 겨울을 잊고 가을이 오면 여름을 잊듯

그렇게 살아야 한다.



정녕 이토록 잊을 수 없는데

씨앗 들면 꽃 지던 일 생각지 아니한듯

살면서 조금씩 잊는 것이라 한다.



여름이 오면 기다리던 꽃 꼭 다시 핀다는 믿음을

구름은 자꾸 손 내 저으며 그만두라 한다.

산다는 것은 조금씩 잊는 것이라 한다.



하루 한낮 개울가 돌처럼 부대끼다 돌아오는 길

흔들리는 망초꽃 내 앞을 막아서며

잊었다 흔들리다 그렇게 살라한다

흔들리다. 잊었다 그렇게 살라한다.



- 도 종 환 -
twitter facebook google+
323개 (11/17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3
사명
2375
03.14
115
최고관리자
2943
02.28
최고관리자
3158
02.10
최고관리자
2857
02.10
최고관리자
3195
02.06
최고관리자
3038
02.06
110
최고관리자
2945
01.17
최고관리자
3146
01.17
최고관리자
4024
01.16
최고관리자
3375
01.08
>>
장영석
2879
12.30
장영석
2803
12.26
장영석
2858
12.18